【K】USA Travel-San Luis Obispo[미국 여행-샌 루이스 오비스포]레이디 워싱턴호 선원체험/Lady Washington ship/Caribbean

0
199

“■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PD들이 직접 만든 해외여행전문 유투브 채널 【Everywhere, K】
■ The Travels of Nearly Everywhere! 10,000 of HD world travel video clips with English subtitle! (Click on ‘subtitles/CC’ button)
■ ‘구독’ 버튼을 누르고 10,000여 개의 생생한 【HD】영상을 공유 해 보세요! (Click on ‘setting’-‘quality’- 【1080P HD】 ! / 더보기 SHOW MORE ↓↓↓)

● Subscribe to YOUTUBE –
● Follow me on TWITTER –
● Like us on FACEBOOK –
● KBS 걸어서세계속으로 홈페이지 –

[한국어 정보]
유난히 커다란 배 한 척이 있다. 캐리비안의 해적이란 영화에도 등장했던 바로 레이디 워싱턴호다. 이 배는 18세기 중국과 아시아를 오갔던 유명한 무역선 이었는데 1989년 그 모양 대로 다시 복원되었다. 오늘날은 범선체험과 선원 생활 등 주로 체험과 교육의 목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한다. 아무리 안전장비가 갖추어져 있다 하더라도 범선위의 생활은 분명히 바다와의 정면 만남이다. 2주간의 선원체험 프로그램은 특히 지원자가 많다. 쥴리 선생님 같은 지원자가 끊이지 않기에 레이디 워싱턴 호는 바다와 선원 생활의 생생함을 체험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곳에 모인 사람들 대부분은 자신의 시간과 돈을 투자해 바다사람의 삶을 직접 체험해 보고 싶어 참여한 자원자들이다. 어느덧 조용한 해안 마을 모로베이의 하루가 저물어 간다. 오늘은 레이디 워싱턴 호가 다음 기항지인 롱 비치로 출항하는 날이다. 이른 시각부터 선원들이 부산하게 움직인다. 첫 출항을 앞둔 쥴리 선생님도 보인다. 출항을 앞둔 선원들의 결연한 모습에서 범선 항해 시절, 용감한 뱃사람에게서만 느낄 수 있는 비장함이 느껴진다. 6.25참전 용사이신 이 분은 선원 에릭의 할아버지시다. 할아버지는 기항지마다 차를 타고 따라가 손자의 항해 소식을 SNS상에 올리는 열성 할아버지시기도 하다.레이디 워싱턴 호가 대양을 향해 나아간다.편안함을 추구하는 세상에서 그것과 반대로 사서 고생하는 이들이 저 배안에 있다. 비바람과 파도가 그들의 앞길을 막지 못한다. 저렇게 떠나는 그들이 부럽기까지 했다.

[English: Google Translator]
There is one exceptionally large ship. Lady Washington, just Huoda who appeared in the film is Pirates of the Caribbean. The ship was a famous 18th century trading ship ohgatdeon China and Asia, as its shape was restored in 1989. Today it is being used as a sailboat sailor experience and the purpose of life, including education and experience mainly. No matter how safety equipment is also equipped with a frontal encounter with sailboat Living above it is obviously the sea. 2-week program are often experienced crew, especially volunteers. Lady does not like ending a volunteer teacher Julie Washington Lake gives you the opportunity to experience the vividness of the sea and sailors life. Many people gathered here are volunteers involved have invested their time and money it wants to see firsthand the life of sea people. Slip the quiet coastal town of Morro Bay jeomuleo day goes. Today is the day that the next port of call to call Lady Washington departed Long Beach. From early time the crew moved to Busan. Julie also looks ahead to the first teacher departed. Sailboat sailing in the days ahead of the departure of the crew determined look, only to feel the spleen Do you feel brave sailors. Let’s crew is two minutes grandfather Eric, who is 6.25 veterans. Grandpa is also enthusiastic grandfather when posting on the SNS sailing news of the grandchildren along in the car every port of call. They are the Lady Washington, the call goes towards the ocean. Troubled buy it in the world, the pursuit of comfort and contrast it to me boat . The wind and the waves do not block their way. Bureopgi they had to leave like that.

[Information]
■클립명: 아메리카17-미국28-20 레이디 워싱턴호 선원체험/Lady Washington ship/Caribbean
■여행, 촬영, 편집, 원고: 임혜선 PD (travel, filming, editing, writing: KBS TV Producer)
■촬영일자: 2016년 1월 January

[Keywords]
도시,downtown,도심, 시가지, urban, city, metropolitan,바다,sea,ocean, water, swimming, fishing, cruise, port, boat, ferry, diving,해변,beach,coast, shore, sea, swimming, fishing, diving,기타장소,place,place, resort, 리조트,배,탈것,,ferry, cruise,ship, boat, port,기타체험,체험,,experience,experience,아메리카,America,아메리카,미국,USA,United States of America,US,임혜선,2016,1월 January,캘리포니아,California,California,”

sourc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